한여름 안전 수칙과 건강상식

안녕하세요. 너리굴 리포터 인사 드립니다. ^^ 
여름 한복판을 지나가는 느낌입니다. 전국 어디나 30도를 훌쩍 웃도는 기온으로 덥다를 넘어 뜨겁다고 느껴질 정도네요. 이런 여름에는 야외 활동을 할 때 특히 주의해야 합니다. 자칫 몸 상태를 모르고 있다가 급격히 몸이 안 좋아지는 경우도 있고, 더워서 무작정 물에 뛰어들었다가 사고를 당하는 경우도 있죠. 사고는 스스로 조심하는 것이 첫 번째. 다음으로는 응급상황 발생 시 대처법을 미리 숙지하고 있는 것이 두 번째로 중요합니다.
 
 

찌는 듯 더운 날에는 적당한 휴식과 수분 섭취 중요
요즘처럼 더워지면 일사병, 열사병, 열탈진 등의 질환에 걸리기 쉽습니다. 이런 병들은 몸이 더워진 날씨에 적응하지 못해서 걸리게 됩니다. 특히, 노인이나 어린이, 만성질환이 있는 사람 또는 야외에서 일해야 하는 사람들이 잘 걸리죠. 



어른들이 말하는 ‘더위 먹었다’는 바로 일사병을 의미합니다. 강력한 햇볕을 오래 받으면 몸이 체온 조절을 못 하게 되어 일사병에 걸리게 됩니다. 열탈진도 일사병과 비슷합니다. 땀을 많이 흘려 피로도가 높아지고 다리가 붓고, 근육 경련 같은 쥐가 나면서 얼굴이 창백하고, 구토 증상을 보일 수도 있죠. 일사병 역시 수분과 전해질이 부족해져 어지럽고, 머리가 아프며, 의식이 없어지는 증상을 보입니다. 이런 경우 서늘한 곳에서 환자를 편안히 쉬게 하고 물이나 이온 음료 등으로 수분을 충분히 섭취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더운 야외에 오래 머물 때 체온이 지속해서 오랫동안 높아져서 생기는 문제가 바로 열사병. 의식 장애가 생기고 혼수상태에 빠질 수 있는 무서운 병입니다. 피부가 건조하고 뜨겁고, 두통과 오한, 의식장애로 정신을 못 차리게 되죠. 이런 경우 뇌병증과 신부전, 간 손상 등의 합병증도 같이 올 수 있다고 하니 더욱 조심해야겠습니다. 열사병이 의심될 경우에는 최대한 서늘한 곳으로 옮기고 즉시 119에 전화해서 응급환자로 이송해야 합니다. 


물놀이를 위한 안전수칙 숙지와 안전장비 필수
너리굴에도 성인용 수영장과 어린이 수영장 모두 두 곳의 수영장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모두 수심이 깊지 않아 안전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은 작지만 그래도 철저히 안전수칙과 장비를 갖추고 수영할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죠. 하지만 아무리 준비해도 안전사고에는 항상 대비해야 합니다. 



너리굴 수영장처럼 안전한 곳에서는 크게 문제가 없지만, 다른 개방된 계곡이나 대형 워터파크에서는 꼭 안전장비를 갖추고, 해당 지역마다 적용되는 안전수칙을 숙지해야 합니다. 

계곡이나 강에서는 상류에 비가 올 경우 급류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일기예보에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좋습니다. 상류에 비가 오면 계곡이나 강 주변에서는 지대가 조금 높은 곳에 머무는 것이 좋죠. 더구나 물살이 센 곳은 반드시 피해야 합니다. 

아무리 수영을 잘해도 구명조끼나 튜브는 반드시 필수품입니다. 특히 나이가 어린 유아나 어린이들에게는 아무리 얕은 물이라도 구명조끼는 필수품입니다. 



이제 며칠이면 이 더위도 한풀 꺾이지만, 그 사이에도 모두 빈틈없이 다들 건강하게 여름을 무사히 보내도록 합시다.  

감사합니다.